보는 내내.. 눈물이 어찌나 나는지
난 아직도 실감이 안난다.
지난 한주는 내게 꿈같았고 잔인했기에.

내 마음에도 비석이 하나 세워졌고
 불씨 하나가 피워졌다.

설정

트랙백

댓글